성공자의 전기를 읽는 것보다는 실패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편이 낫다. 비즈니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세상에는 성공한 사람들의 전기와 성공학에 대한 내용들이 너무나 많이 넘쳐난다.
이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동기가 부여되고, 또한 마음을 다잡게 되는 긍정적인 효과들이 있다.

한 가지 우려되는 것은 아무리 세상에 성공한 사람들의 전기가 많이 나오더라도, 
그들은 1백만명 중의 1명 정도의 확률이다.

즉, 나와 같을 수가 없는 사람들이다.

성공전기를 보면서 동기부여가 되고 마음을 다잡는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들과 동질성을 느끼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들이 성공한 방식은 오직 그들에게만 가능성이 있었던 것이다.

그들의 환경 및 어려웠던 상황들을 현재의 나에 대입을시키면서 위안을 얻는다면,
거의 99% 이상의 확률로 원하는 방향으로 상황을 이끌고 나갈 수 없으리라 생각한다.
동기부여, 마음 잡고 나만의 방식으로 상황을 이끌어 나가는 정도로만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실패자들의 이야기는 다르다.

보통 더욱 생생한 편이다. 
실패한 분들은 왜 그들이 실패하였는지에 대해서 본인이 잘 알고 있거나, 대화 중에서 우리가 캐치할 수도 있다.

실패한 분들이 상대적으로 훨씬 많은 수이다. 
(실패자들은 세상에 목소리를 높이지 못 하니, 왜 실패했는지에 대해서 잘 알수는 없지만...)

평균에 훨씬 가깝다는 이야기이다. 
실패한 분들이 왜 실패했는지를 연구하며, 그 분들이 실패한 방식을 지양하는 편이 생존 확률이 더 높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